‘비정상회담’ 장윤정, 블루오션 개척자 다운 ‘자신감+열정’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장윤정/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장윤정/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가수 장윤정이 트로트계 블루오션을 개척한 사람 다운 열정을 드러냈다.

17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장윤정이 ‘남들이 안 하는 걸 해야 성공한다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상정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장윤정은 트로트에 대해 “우리나라의 색깔이 많이 묻어있다”며 “쉬운 단어로 쓰여져서 외국인 분들이 한국어를 배울 때 트로트로 많이들 배운다고 하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은 트로트에 입문한 계기에 대해 “댄스가수를 하다가 잘 안돼서 접어야겠다고 생각하던 순간 트로트 가수 제의가 들어왔다”며 “마지막으로 노래할 수 있는 기회라 생각했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장윤정은 이제는 레드오션이 된 트로트계를 언급해며 “제가 트로트로 잘 되고 나서 젊은 친구들이 많이 나왔다. 트로트하는 친구들이 많아지면 기분 좋고, 무대가 더 넓어지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는데, 나를 깎아내려야 본인이 잘 된다는 생각을 가진 친구도 있었다”고 안타까워 했다.

또한, 장윤정은 남들이 가지 않았던 트로트에 뛰어들어 블루오션을 개척한 것에 대해 “다시 돌아가도 블루오션을 선택할 것”이라며 “이제는 어떻게 해야할지 요령이 생긴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장윤정은 개척하고 싶은 분야가 있냐는 질문에 “접목하고 싶은 장르는 있다”며 “클래식 하는 사람들과 컬래버레이션 하면 멋있는 음악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