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가족’ 박선영, 조카 꼬드기기 위해 “‘터닝메카드’ 사러 가자!”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김혜옥, 박선영, 전영미, 김보정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캡처

배우 김혜옥, 박선영, 전영미, 김보정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캡처

‘초인가족 2017’ 박선영이 조카를 꼬드기기 위해 비장의 무기를 꺼내들었다.

27일 방송된 SBS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연출 최문석, 극본 진영)에서는 맹연우(김보정)가 직장 때문에 아들을 친정에 맡겨야 하는 일이 벌어졌다.

맹라연을 비롯해 맹정신(전영미), 조여사(김혜옥)는 맹연우의 부탁을 거절했다. 이에 맹연우는 “누가 그냥 봐 달래? 돈 줄게”라고 외쳤다.

이 같은 소리에 맹라연, 맹정신, 조여사는 정한이에게 애정을 어필하기 시작했다. 정한이가 고민하자, 맹라연은 “이모랑 ‘터닝메카드’ 사러 가자”라고 외쳤고, 정한이는 맹라연을 선택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