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인가족’ 박혁권, 박선영에 “내 옆에 없을 수 있다 생각하니 끔찍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박혁권, 박선영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캡처

배우 박혁권, 박선영 / 사진=SBS ‘초인가족 2017’ 캡처

‘초인가족 2017’ 박혁권이 박선영을 향한 사랑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SBS 미니드라마 ‘초인가족 2017′(연출 최문석, 극본 진영)에서는 맹장 수술하고 병실에 누운 맹라연(박선영)의 곁을 지키는 나천일(박혁권)의 모습이 그려졌다.

나천일은 맹라연을 향해 “아픈데 참고 있는 것도 모르고. 당신 아프다 그럴 때마다 그냥 하는 말이겠거니 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나천일은 “명절에, 제사에. 당신 고생만 시키고, 당연한 것처럼 여기고”라며 “고조부님 제사는 고조모님이랑 합쳐서 한 번만 지내자 할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에 느꼈는데, 당신 내 옆에 없을 수도 있다 생각하니까 너무 끔찍하고 괴롭다. 나는 정말로 당신을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