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상윤, “도적떼나 되려고 법 배운 게 아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SBS '귓속말'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귓속말’ 방송화면 캡처

‘귓속말’ 이상윤이 일침을 가했다.

27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에서는 이동준(이상윤)이 법률회사 태백 대표 최일환(김갑수)의 제안을 거절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이동준은 대법관의 사위를 법정 구속했다. 이에 최일환은 이일환을 찾아가 자신 가족의 일원으로 들어오라고 설득했다. 최일환은 “태백에서 일 배우다가 미국 가서 MBA 따고 가족이 되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동준은 “대표님의 가족이 될 생각은 없습니다”라며 딱 잘라 거절했다. 이어 “(제가)뒷배경이 없어 수족처럼 부리기 쉽겠다고 생각했습니까?”라고 되물었고, 최일화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에 이동준은 “법을 이용해서 사욕을 채우는 도적을 법비라고 합니다. 사람들이 법률회사 태백은 법비라고 하더군요. 도적떼나 되려고 법 배운 게 아닙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