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남기애에 “출국 수속해, 밝혀지면 나도 파멸이야”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조여정, 남기애 / 사진=KBS2 '완벽한 아내' 캡처

배우 조여정, 남기애 / 사진=KBS2 ‘완벽한 아내’ 캡처

‘완벽한 아내’ 조여정이 남기애에게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27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는 이은희(조여정)가 최덕분(남기애)에게 출국을 권했다.

이은희는 최덕분에게 “출국 수속해”라고 말했고, 최덕분은 “내가 다 해결한다고 했지 않냐”라며 억지로 웃었다.

이은희는 “어떻게 해결하게? 엄마가 정나미(임세미) 죽인 거 밝혀지면 나도 파멸이다. 겨우겨우 여기까지 왔는데. 그 사람 이제 겨우 내 옆에 있게 됐는데”라고 외쳤다.

이어 “이미 피해주고 있다. 나만 끝장나는 줄 알아? 브라이언은? 아무 죄 없는 우리 브라이언(차학연)도 매장시키고 싶어?”라며 겁박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