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강동원-이서진 등, 조상 때문에 울고 웃은 스타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채널A '풍문쇼' 예고 화면

사진=채널A ‘풍문쇼’ 예고 화면

‘풍문쇼’ 스타 가문의 숨겨진 비밀에 대해 파헤진다.

27일 방송되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스타 가문의 숨겨진 비밀’을 주제로 가문 때문에 논란에 휩싸인 스타들을 둘러싼 의혹과 진실에 대해 파헤칠 예정이다.

스타 역사 강사 설민석이 ‘민족대표 33인 폄훼’ 논란에 휩싸였다. 강의와 저서를 통해 ‘3·1운동은 민족대표 33인이 룸살롱인 태화관에서 낮술을 먹은 것’이라고 표현한 것. 역사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며 설민석 발언에 대한 파장이 큰 가운데, 연예계에서도 스타들의 역사 인식과 더불어 과거 조상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배우 강동원은 외증조부의 친일 논란이 일면서 속앓이를 하고 있다. 민주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의 고(故) 이한열 열사 역할에서 하차해야 한다는 요구와 반대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

반대로 조상 때문에 더 빛나게 된 스타들도 있다. ‘국민 짐꾼’ 이서진과 안방극장의 ‘로코남’ 김지석은 재력가 집안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두 스타의 가문이 그들을 더욱 빛나게 해주었다는데… 뼈대 있는 독립운동가의 후손으로 알려진 스타들 가문의 비밀을 파헤친다. 특히 배우 김지석의 집안에 대대로 내려오는, 독립 운동가 할아버지의 기상천외한 전통 작명법을 공개한다.

MC 한은정은 ‘몇몇 연예인들이 역사 인식 부재로 논란이 돼서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에 패널로 출연한 김가연은 ‘대중의 역사 인식이 높아진 만큼 연예인들도 솔선수범해 올바른 역사인식을 보여줘야 한다’고 전하며 역사 인식 논란에 대한 소신을 이야기했다는 후문.

‘풍문쇼’는 2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