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모’ 김재원, 쓸쓸한 동생 사랑…’먹먹’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재원 / 사진제공=MBC

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재원 / 사진제공=MBC

‘아제모’ 김재원이 안방극장을 울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이하 아제모)’에서는 형섭(김창완)네 가족과 쉽게 연을 끊지 못하는 동생에 대한 서운함이 폭발하는 현우(김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우는 용서를 구하기 위해 찾아온 형섭을 성준(이태환)이 데리고 나가자, 자기가 아닌 형섭을 옹호하는 친동생의 모습에 충격 받은 것은 물론 믿을 수 없다는 듯 성준에게 소리치며 배신감에 괴로워했다.

뿐만 아니라 골든 스트리트 직원들에게 동생을 소개 시키려 약속을 잡지만 자신과의 약속을 무참히 깨버리고 아픈 형섭을 업고 가버리는 동생을 목격, 또 다시 배신감에 휩싸이며 참담한 눈물을 삼켰다.

이와 함께 가족을 너무 사랑하는 죄 밖에 없는 현우의 쓸쓸한 삶이 안방극장에 묵직한 울림을 선사하고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어린 나이에 가족을 모두 잃게 되어 홀로 남겨진 것을 시작으로 훗날 자수성가하여 잃어버린 친동생을 찾지만, 자신의 유일한 희망이었던 그에게 마저 냉대 받으며 또 다시 외로운 길을 걸어야만 하는 처절한 캐릭터는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유발하고 있다.

김재원이 출연 중인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