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텐]F1 개막전, 페라리 침묵 깨고 포디움 정상에 서다

스쿠데리아페라리팀 소속 세바스티안 베텔이 포뮬러원(F1) 2017 시즌 개막전에서 우승했다.
페텔은 지난 26일 호주 멜버른의 앨버트 파크에서 막을 내린 2017 F1 롤렉스 호주 그랑프리 결선 레이스에서 5.303㎞의 서킷 57바퀴(총 길이 302.271㎞)를 1시간 24분 11초 672 만에 달려 정상에 올랐다. 예선 1위는 베텔이 아닌 메르세데스AMG페트로나스의 루이스 해밀턴이었다. 하지만 해밀턴은 결선에선 베텔에게 9초975 늦게 결승점을 통과해 2위로 내려앉았다.

사진=F1 홈페이지

사진=F1 홈페이지

3위는 해밀턴의 새로운 파트너이자 메르세데스의 새 드라이버 발테리 보타스가 차지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에 오른 뒤 은퇴한 니코 로즈버그를 대신해 보타스가 올 시즌 해밀턴과 한 팀을 이룬 것.
베텔은 이날 결선 레이스에서 해밀턴의 뒤를 쫓다가 24번째 바퀴부터 치고 나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베텔의 우승으로 소속팀인 페라리는 모처럼 우승 맛을 봤다. 이 팀은 2015년 9월 싱가포르 그랑프리 이래 우승 소식이 끊겨 있었다. 로즈버그와 해밀턴을 앞세워 지난 3년 간 포디움을 전세 내다시피 한 메르세데스에게 밀려났기 때문이다.

사진=F1 홈페이지

사진=F1 홈페이지

개인 통산 43번째 축배를 든 베텔은 우승 포인트 25점을 챙겼다. 해밀턴과 보타스는 각각 18점, 15점을 챙겼다.
올 시즌을 앞두고 F1은 빠른 속도 경쟁을 위해 타이어 폭을 넓히고 차체도 변경하는 등 규정을 대폭 손질했다. 페라리가 바뀐 규정을 적용한 첫 대회에서 우승을 하며 시즌 전 실시한 테스트 결과가 우연이 아니었음을 입증했다. 페라리팀의 노련한 운영 전략도 빛을 봤다.
페라리는 다른 팀들과 달리 피트스톱을 1번만 하는 1스톱 전략을 사용했다. 피트스톱을 줄이면서 시간을 벌었고 경쟁자들을 여유 있게 따돌릴 수 있었다. 경기 내내 안정적으로 타이어 관리를 한 베텔의 노련함이 전략의 성공을 도왔다. 메르세데스도 당초 1스톱 전략을 구사할 계획이었지만 레드불의 맥스 베르스타펜과의 경합을 벌이면서 타이어를 많이 사용해 작전을 바꿀 수밖에 없었다.

사진=F1 홈페이지

사진=F1 홈페이지

올해 F1 시즌은 이날 호주 그랑프리를 시작으로 11월 26일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그랑프리까지 총 20차례 레이스를 치른다. 10개 팀 20명의 드라이버가 출전해 팀과 드라이버 개인 타이틀을 놓고 경쟁한다. 각 대회에서 책정된 순위 포인트를 합산해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팀과 드라이버가 시즌 챔피언 타이틀을 가져간다.

사진=F1 홈페이지

사진=F1 홈페이지

개막전 마수걸이 우승을 한 베텔은 4년 연속 월드 챔피언 기록을 갖고 있다. 그는 레드불 소속이던 2010∼2013년 4년 간 F1 드라이버 챔피언을 독식했다. 개막전 우승으로 그의 다섯 번째 월드 챔피언 우승에 청신호가 켜졌다. 해밀턴은 올 시즌 그의 통산 4번째 우승을 겨냥하고 있다. 발테리 보타스는 첫 우승을 노린다.
시즌 두 번째 대회는 4월 7∼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하이네켄 중국 그랑프리다. 최진석 기자 racing10@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