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양익준, 영화 ‘똥파리’에 대한 애정 “하고 싶었던 이야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양익준/사진=SBS '불타는 청춘'

양익준/사진=SBS ‘불타는 청춘’

‘불타는 청춘’ 양익준이 영화 ‘똥파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양익준이 영화 ‘똥파리’의 감독·주연을 맡은 이유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다.

양익준은 영화에 직접 출연한 이유를 묻는 말에 “시나리오 쓰면서 내가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고 대답, 주연 욕심 때문이 아닌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영화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누구나 가족에 대한 딜레마를 가지고 살지 않느냐. 나 역시도 그렇다”고 고백하며 “이건 내가 해야 할 거 같더라”고 말해 연출과 연기를 병행해야 하는 어려움 속에서도 사그라지지 않았던 영화 ‘똥파리’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양익준은 낯가림 심한 자신이 예능 촬영에 푹 빠진 모습을 누구보다도 신기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스케줄을 위해 먼저 떠나며 아쉬움 가득한 채 발길을 돌렸다는 후문.

‘불타는 청춘’은 2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