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의 패션, ‘도봉순’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박보영

박보영

JTBC ‘힘쎈여자 도봉순’ 박보영의 패션이 화제다. 드라마 인기와 함께 박보영표 봉순이 스타일에도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

도봉순 역을 열연 중인 박보영은 작은 체구에도 괴력을 갖춘 히로인 캐릭터를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스타일링에 공을 들였다. 극중 도봉순은 알록달록 의상들을 여러 겹 레이어드하면서 귀엽고도 러블리한 매력을 높이고 있다. 힘을 쓰거나 악당들을 제압하는 액션신도 많아서 활동성도 신경 써야 했다. 그래서 극 중반까지 스커트보다 바지를 입고, 작은 가방을 크로스로 매치하는 식으로 나왔다.

그래서 촬영 전 부산 국제시장에서 다양한 구제 옷들을 공수해왔다. 박보영의 체구에 맞게 일일이 리폼과정을 거쳤고, 구제 옷에 스타일리스트가 소장했던 아이템들을 섞었더니 이제껏 다른 드라마에서는 쉽게 볼 수 없던 독특한 도봉순 스타일이 탄생됐다.

드라마 인기가 치솟으면서 날이 갈수록 협찬 문의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 워낙 독특하고 새로운 스타일이다보니 패션계 관계자들까지도 “어느 브랜드 제품이냐”는 문의를 할 정도다. 명품, 해외 브랜드 협찬 콜이 이어지고 있지만 도봉순 캐릭터만의 매력을 잃지 않기 위해 구제 의상에 소량의 중저가 브랜드를 매치하며 신경 쓰고 있다.

앞으로도 도봉순만의 독특하고도 사랑스러운 패션은 쭉 이어질 예정이다. 러브라인이 본격화되는 중이므로 의상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