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역대급 대접전…가왕 ‘노래할고양’ 1표차로 2연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복면가왕' 캡처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캡처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노래할고양’이 단 한 표차이로 2연승을 달성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연출 노시용, 황철상)에서는 2연승을 향해 달리는 봄꽃 같은 달달 보이스, ‘장화신고 노래할고양’의 가왕 방어전 무대와 가왕 도전자들의 솔로곡 무대가 이어졌다. 각기 다른 다양한 장르의 무대들로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51대 가왕 ‘노래할고양’은 박효신의 ‘눈의 꽃’을 부르며 심금을 울리는 애절한 보이스로 방어전 무대를 펼쳤다. 파죽지세로 가왕결정전에 오른 ‘노래왕 김탁구’도 만만치 않았다. 윤도현밴드의 ‘박하사탕’,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선곡해 야성미를 내뿜는 거친 목소리로 판정단석의 극찬을 받았다.

단 한 표차라는 최종 결과가 말해주듯 극적인 승부가 연출됐다. 투표결과 50대 49라는 대접전 끝에 단 한 표차이로 결국 승리의 여신은 이별의 감성을 노래한 ‘노래할고양’에게 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히 이국적인 음색으로 정승환의 ‘너였다면’을 부르며 시선을 사로잡은 ‘성대저글링 서커스걸’의 정체가 괴물 신인 걸그룹 블랙핑크의 메인보컬 로제로 밝혀지며 큰 관심을 받았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 방송에서도 유니크한 목소리를 뽐내 화제몰이를 했다.

패널로 출연한 비투비 서은광은 로제의 무대에 대해 “목소리가 유니크하다. 떨림마저 좋다.”며 열광적인 지지를 보냈다. 이어 3라운드 경연 때에는 ”듀엣가요제에 누구와 나가고 싶은가”라는 MC 김성주의 질문에 이미 2라운드에 탈락한 로제와 나가고 싶다고 답하며 얼굴을 붉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한 ‘쓴맛을 보여주마 한약도령’은 데뷔 16년 차 배우 온주완, ‘2017 미스코리아 진달래’는 데뷔 15년 차 가수 겸 뮤지컬 배우 리사로 밝혀졌다. 온주완은 버즈의 ‘남자를 몰라’를 선곡해 감성 발라드를 선보였고, 리사는 휘성의 ‘With me’, 인순이의 ‘아버지’로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이날 51대 가왕 ‘노래할고양’에게 단 한표차로 아쉽게 가왕석에 오르지 못한 ‘노래왕 김탁구’의 정체가 공개되기도 했다. ‘노래왕 김탁구’의 정체는 2012년 ‘위대한 탄생 시즌2’의 우승자였던 가수 구자명이었다. 구자명은 “축구 했다가 노래하는 애, 오디션에 나와서 반짝 했던 애로 잊혀질까 고민이 컸다”라며 솔직한 출연소감을 밝혀 판정단의 뜨거운 응원을 한 몸에 받았다.

한편, 2주년을 맞는 ‘복면가왕’은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2주년 특집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일밤-복면가왕’ 2주년 특집은 4월 2일 오후 4시5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