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빌론·이든, 루시 지원사격..”모두 갖춘 뮤지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루시, 이든, 베이빌론 / 사진제공=그라치아

루시, 이든, 베이빌론 / 사진제공=그라치아

KQ 프로듀스 아티스트들이 루시의 데뷔를 축하했다.

27일 KQ 프로듀스에 따르면 베이빌론은 루시를 두고 “무한한 발전이 기대되는 친구이자 동료다. 루시는 Vibe가 좋으며, 음악적 아이덴티티가 분명하다”며 “앞으로의 행보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든은 “루시는 아주 특별한 정서를 갖고 있다. 독특한 단어 선택과 루시만의 독특한 시각으로 세상을 해석하는바가 분명히 있는 뮤지션”이라며 “프로듀서로서 아주 다양한 시도를 하게 만드는 아티스트며, 그런 시도를 잘 구현해내는 아티스트”라고 극찬했다.

이어 “특히 여자들에게 공감를 많이 이끌어 내는 것 같다. 인간적으로는 아주 성실하고 사람들을 배려할줄 아는 착한 동생”이라며 “또 가수로서의 루시는 아주 장점이 많다. 노래, 춤, 외모 엔터테이너로써 많은걸 갖고 있어 앞으로도 많이 기대가 되는 뮤지션”이라고 덧붙였다.

루시는 지난 22일 데뷔곡을 발표했다. ‘비-데이’는 UK 베이스(유케이베이스) 사운드에 R&B적 요소를 가미한 곡이다. 루시와 프로듀서 이든이 공동 작곡했으며 작사 역시 루시와 키썸이 힘을 모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