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스타 효린, 美 빌보드 극찬 “K팝 시장서 가장 눈에 띄는 목소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미국 빌보드가 씨스타 효린의 미국 클럽 투어를 조명했다. / 사진제공=화면 캡처

미국 빌보드가 씨스타 효린의 미국 클럽 투어를 조명했다. / 사진제공=화면 캡처

그룹 씨스타 효린의 미국 투어를 빌보드지서 집중조명했다.

지난 22일 미국 빌보드지는 씨스타 효린의 미국 진출에 대해 집중 조명해 화제를 모았다.

빌보드지는 “걸그룹 씨스타의 멤버 가수 효린은 Kpop 시장에서 가장 눈에 띄는 목소리를 가진 가수들 중 한명”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그녀의 허스키하고 시원한 톤은 솔로 활동과 더불어 콜라보레이션까지, 빌보드 차트에서 다양한 성과를 이끌어 냈다. 효린은 3월 17일 SXSW Kpop Night Out에서의 솔로 공연에서 자신의 노래 몇 곡을 섹시하고 깊은 EDM 퍼포먼스로 선보였고, 마무리로 Nicki Minaj와 Ariana Grande의 ‘Bang Bang’를 폭발적으로 커버했다. 그리고 미국 투어의 첫 출발이라고 할 수 있었던 LA와 NY 공연은 주말이 끝나기 전에 모두 종료됐다. 위 공연에 앞서, 빌보드는 효린의 새 앨범에 대해 이야기한 바 있으며, 그녀의 목소리는 걸그룹 멤버이면서도 동시에 대중성있는 Kpop 보컬리스트의 영역까지를 모두 가로 지른다”고 전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측은 “효린의 미국투어에 대해 여러 현지 매체에서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관심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지난 18일과 19일(현지시간) 효린은 미국 뉴욕에 위치한 ‘FLASH FACTORY(플래쉬 팩토리)’와 LA의 ‘THE MAYAN(더 마얀)’ 에서 첫 번째 미국 클럽투어를 가졌다. 두 도시에서 개최된 효린의 공연은 모두 ‘SOLD OUT(솔드 아웃)’을 기록했으며, 많은 인파와 함께 현지 관계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특히 뉴욕 공연에서 미국 유력 라디오 채널인 ‘iHeartRadio’가 “씨스타의 효린이 뉴욕의 FLASH FACTORY에서 공연하고 있다. 현재 이곳의 열기는 통제 불가할 정도로 뜨겁다”라는 글과 함께 현장에서의 직접 촬영한 영상을 게재하기도 했다.

이번 효린의 미국 클럽투어는 미국 최고의 음악전문가들로 구성된 트랜스페런트 에이전시(Transparent Agency)를 통해 개최되었다. 트랜스페런트 에이전시 측은 “1시간 가량 쉴틈없이 펼쳐진 효린의 무대는 가창력, 퍼포먼스가 완벽하게 어우러지며 K- DIVA 다운 위용을 과시했으며, 관객들은 혼연일체가 되어 곡을 ‘떼창’하는 장관을 이루었다” 고 전했다. 앞서 효린은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열린 세계 최대 뮤직 페스티벌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이하, SXSW)’ 2017의 ‘케이팝 나이트 아웃’ 행사에 참여했다. 신곡 ‘파라다이스’로 포문을 연 효린은 ‘LOVE LIKE THIS(러브 라이크 디스)’ 그리고 BANG BANG(뱅뱅)까지 압도적인 퍼포먼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다양한 쟝르의 음악을 현지 음악팬들에게 선보였다.

앞서 효린은 최근 K-POP 아티스트로 최초 세계 최대 EDM 레코드사 스피닝 레코드사와 계약을 체결한데이어, 지난 10일 저스틴 오와의 콜라보레이션곡인 ‘Jekyll & Hyde(지킬 앤 하이드)’로 전 세계 최대 일렉트로닉 음악 사이트인 ‘비트포트’ 댄스(Beatport Dance Top Ten Tracks)차트 7위에 랭크 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비트포트는 전 세계 최대 일렉트로닉 음악 사이트로 2004년 설립, 2006년부터 2014년까지 International Dance Music Awards (IDMA)의 Best EDM/Dance Music Retailer 로 꼽힐만큼 공신력 높은 EDM 전문 음악 순위 사이트 미디어이다.

효린은 미국 클럽투어를 성료하고, 활발한 국내외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