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혜리 “매력? 제일 어려…평생 변하지 않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안녕하세요' 혜리 / 사진제공=KBS

‘안녕하세요’ 혜리 / 사진제공=KBS

1년 9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걸스데이가 ‘안녕하세요’에 출연했다.

27일 방송되는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걸스데이가 출연했다.

최근 녹화에서 멤버 사이에 앉아 진행을 하게 된 신동엽은 걸스데이만의 상큼한 인사법을 따라해 시작부터 녹화장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걸스데이 각자가 생각하는 자신만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소진은 “치아 부자라서 웃을 때 예쁘다” 유라는 “맨 얼굴에 자신있다” 민아는 “요즘 대세인 무쌍이다” 라며 각자 자신 있는 점을 솔직히 대답했다. 이에 혜리는 “제일 어린 게 매력이죠. 평생 변하지 않아요” 라고 답해 이영자를 비롯한 다른 멤버들의 따가운 시선을 받기도 했다.

한편 이날 녹화에는 여동생 때문에 고민인 30대 여성이 출연했다. “제 여동생은요, 매일 때를 미는데요. 심지어 ‘언니! 나 등 좀 밀어줄 텨? 좀 더 빡빡 밀어달랑게’하며 저에게 등을 밀어달라고 해요. 제 동생 왜 이러는 걸까요?” 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신종 고민 사연을 들은 MC와 게스트들은 모두 경악했다. 특히 매일 세게 때를 미는 습관 때문에 피부에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주인공의 여동생은 “고칠 순 없을 것 같다”고 대답해 모두의 걱정을 자아냈다. 이에 혜리는 “담배 경고문처럼 화장실 앞에 악성습진 사진을 붙여놔야겠다”며 현실적인 아이디어와 함께 주인공의 고민을 공감해주었다.

‘때쟁이’ 여동생으로 인해 온 가족이 고민인 이 사연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안녕하세요’에서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