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박기량 “男 아이돌, 내 번호 얻으려고 새벽까지 기다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박기량/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박기량/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치어리더 박기량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자신감 넘치는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는 28일 방송되는 MB애브리원 ‘비디오스타’ 39회가 ‘예능 구원투수! 야구 슈퍼스타’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전설적인 야구선수, 양준혁 해설위원, 이종범 해설위원 그리고 NO.1 치어리더 박기량, 연예인 야구단 소속 스타 조동혁, 타쿠야가 함께 한다.

이날 방송에서 박기량은 자신의 미모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기량은 현직 치어리더 중 자신을 외모 순위 1위라 생각한다고 밝히며 자신감을 뽐냈다. 김숙 또한 “박기량은 자연산”이라며 성형 수술을 전혀 하지 않았다며, 박기량의 외모 자신감을 뒷받침했다. 이에 성형 전문가 박나래는 즉석에서 박기량의 성형 여부 판단에 나서 출연진을 폭소케 했다.

또한 이날 박기량은 살이 안쪄서 고민이라고 밝혀 ‘비스’ MC들의 공분을 샀다. 박기량은 “비시즌 때는 일부러 살찌우기 위해 먹는다. 그래도 살이 안찐다”고 말해 ‘모태 마른’ 몸매의 위엄을 뽐냈다.

이어지는 토크에서 박기량은 연예인에게 대시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기량은 한 남자 아이돌이 번호를 갖기 위해 자신을 새벽 6시까지 기다린 적 있다고 밝혔다. 이에 비디오스타 MC들은 아이돌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 했으나, 결국 알아내지 못해 아쉬움을 자아냈다.

‘비디오스타’ X MBC스포츠플러스 콜라보레이션 야구 특집은 오는 2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