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명, ‘복면가왕’ 출연 소감 “3년 만에 방송… 간절히 원하던 무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구자명/사진=구자명 인스타그램

구자명/사진=구자명 인스타그램

가수 구자명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지난 26일 구자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가수 구자명입니다. 오늘 노래천재 김탁구가 저여서 많이 놀라셨죠? 2014년 이후 3년만에 방송으로 인사를 드리는건데 정말 간절히 원하던 무대에서 노래까지 부를수 있게되어서 많은 생각과 또 새로운 다짐이 마음과 머릿속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2012년 22살이라는 어린나이에 노래가 좋아서 나갔던 위대한탄생이라는 오디션에서 제 복에 넘치는 관심과 사랑을 받아 너무 붕 떠있었던 그때 조금 더 성숙하게 행동가짐을 잘했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저를 다시 한번 돌아보고 제 인생에서 가장 소중한 다시는 오지않을 그리고 와서는 안될 중요한 시간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저는 사회복무요원으로 2년, 다시 방송에 복귀하기까지 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 시간동안 노래를 포기할까. 다른 일을 찾아볼까라는 여러 가지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 그때마다 저를 다시 잡아준 것이 노래였고, 많은 후회들을 다시 바로잡자는 마음도 갖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지인분들의 대한 고마움과 감사함 또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주신 것에 대한 보답은 노래밖에 없다고 생각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구자명은 “그래서인지 이번 ‘복면가왕’에서의 무대는 처음 무대에 섰을 때보다 더 긴장되었지만 한편 기분 좋은 떨림이기도 했습니다”며 “무대가 무서웠고, 다시 대중 분들 앞에 선다는 것이 두려웠지만 무대에 대한 갈증과 노래에 대한 사랑이 다시 저를 대중분들 앞에서 노래 할 수 있게 만들어 준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이 마음, 그때의 시간, 무대의 소중함, 노래의 대한 저의 마음, 대중들의 관심, 사랑이 모든 것을 잊지 않고 묵묵히 우보천리 하는 마음으로 인생의 희로애락을 노래로 표현하고 대변 할 수 있는 가수가 되어보려 합니다”라고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구자명은 “이번 무대로 그리고 그 시간동안 느낀 것은 무수히 많지만. 그중에서도 제 자신에게 매일 되새기는 말은 ‘돌아가고 싶지 않은 나를 만들어라’입니다. 이 다짐과 이 마음으로 어느 자리든 어느 위치든 노래가 좋아서 시작한 이 마음 잊지 않고 어리석었던 행동도 반복하지 않으며 저의 모든 것을 새롭게 이어가려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꼭 좋은 노래로 좋은 목소리로 힘이 될 수 있는 가수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마무리 지었다.

한편, 구자명은 지난 2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가왕전까지 올라 화제를 모았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