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너무합니다’ 강태오, 몰입도 높은 감정연기에 ‘기대감 UP’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강태오/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강태오/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의 강태오가 몰입도 높은 감정연기로 이경수 캐릭터를 물 만난 물고기처럼 소화해내고 있다.

지난 주말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는 극 중 이경수(강태오)가 시력을 되찾고 정해당(장희진)과 엄마 유지나(엄정화)와 직접 마주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5일 방송에서 경수는 술에 취한 해당을 찾기 위해 무작정 도로로 뛰쳐나와 그녀를 찾아 헤맸고, 마침내 해당을 찾아낸 경수는 자신이 시각장애인이라는 이유로 해당을 밀어낼 수밖에 없는 모습을 그려내 시청자를 애잔하게 했다.

이어 26일 방송에서는 시력을 되찾은 경수가 기다린 끝에 해당과 마주하며 손끝으로만 보았던 해당을 두 눈을 통해 담았다. 경수가 감격해 하는 장면은 시청자를 경수의 감정에 한껏 몰입하게 만들며 짠하게 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우연한 기회로 성경자 여사(정혜선) 생일 연회 피아노 연주자가 되면서 그리워했던 엄마 지나와 마주친 경수가 한눈에 엄마를 알아보며 숨죽여 비통해하는 슬픔과 고통의 감정들이 브라운관 밖까지 고스란히 느껴졌다. 강태오는 경수가 겪는 심리의 변화를 흡인력 있는 연기력으로 그려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더하며 캐릭터에 빠져들게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강태오가 선보인 시각 장애 연기부터 폭넓은 감정 변화까지 자연스럽게 넘나드는 캐릭터 소화력과 물오른 연기력에 호평을 보내고 있다.

여기에 눈이 여전히 안 보이는 척 연기하며 자신의 후견인이자 박성환 회장 전 부인인 최경애 여사의 자살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나선 경수가 향후 극의 전개와 긴장감을 이끌 ‘키플레이어’로 활약할 것으로 기대감 또한 높이고 있다.

‘당신은 너무합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