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양현석, “‘서태지와 아이들’ 이름, 마음에 안들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SBS 'K팝스타6'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K팝스타6’ 방송화면 캡처

양현석이 ‘서태지와 아이들’ 이름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26일 생방송으로 방영된 SBS ‘K팝스타6-더 라스트 찬스’에서는 ‘민아리’, ‘KWINS’ 등으로 이름을 꾸린 출연자들에 대해 박진영, 양현석, 유희열이 마주하는 순간이 그려졌다.

‘민아리’라는 팀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MC 전현무가 양현석에게 묻자, 양현석은 “당황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며, “YG에서도 팀명을 지을 때 몇 년씩 고민한다”고 운을 뗐다.

양현석은 “‘서태지와 아이들’로 활동했을 당시 내가 ‘아이들’이지 않았나, 맘에 들지 않았다”고 밝히며 “가수의 이름은 가수의 성과와도 깊은 관련이 있다. 오늘 무대를 지켜본 후 작명센스가 탁월했는지 보겠다”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