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7’ 박명수, “‘무한도전’ 오래 해 매너리즘 걱정 있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tvN '공조7'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공조7’ 방송화면 캡처

‘공조7’ 박명수가 매너리즘에 대한 고민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tvN ‘공조7’ 1회에서 박명수는 ‘공조7’에 대한 기대, 그리고 고민에 대해 얘기했다.

박명수는 “사실 내가 ‘무한도전’도 오래 하고, 매너리즘에 빠지지 않으려고 노력한다”라며 “그래서 새 프로그램에서 새 재미를 드리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경규는 걱정 안 해도 된다. 정말 좋은 형이고 재밌다”라며 “다른 애들만 잘 하면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