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먹깨비 데프콘, 뼈해장국 클리어 “다음은 연포탕”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1박 2일' 캡처 / 사진제공=KBS2

‘1박 2일’ 캡처 / 사진제공=KBS2

‘1박 2일’ 데프콘이 ‘먹깨비’의 위엄을 자랑했다.

26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에서는 차태현, 데프콘, 윤시윤 팀이 고속버스 막차를 타고 목포에 내려가 새벽부터 해장국 투어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세 사람은 피곤한 와중에도 뼈해장국의 맛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차태현은 “막차를 타고 와서도 먹을 만한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데프콘은 뼈를 발라 놓은 그릇을 보이며 “이게 1인분에서 나온 뼈”라고 말했고, 차태현은 어마어마한 양에 “네 뼈도 놓은 거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데프콘은 인터넷방송 먹방BJ를 패러디하듯 “(별풍선) 300개 감사하다” 등의 멘트와 함께 맛깔스러운 먹방을 선사했다. 또 뼈해장국으로 첫 번째 해장국 먹기 미션을 클리어한 뒤 “이제 다음은 연포탕을 먹으러 갈 것”이라고 의욕을 보이기도.

이를 들은 차태현은 “또 저런 멘트가 나온다는 게 정말 신기하다”며 놀라워해 웃음을 더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