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은광도 반한 ‘복면’ 서커스걸, 블랙핑크 로제… 김탁구 3R 진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복면가왕' 블랙핑크 로제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블랙핑크 로제 / 사진제공=MBC

비투비 서은광과 가수 유승우가 ‘복면가왕’ 서커스걸을 극찬한 가운데, 그의 정체가 블랙핑크 로제로 밝혀졌다.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성대저글링 서커스컬’과 ‘노래천재 김탁구’의 2라운드 솔로곡 대결이 펼쳐졌다.

‘서커스걸’은 발라드곡 ‘너였다면’으로 감성 무대를 꾸몄다. 독특한 음색과 이전 무대와 또 다른 차분한 창법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패널들은 ‘서커스걸’의 발음으로 그를 외국인일 것이라 추측하기도 했다.

그의 무대가 끝난 뒤 서은광은 그를 걸그룹의 메인보컬일 것이라 예상했다. 서은광은 “작은 목소리의 떨림마저 트렌디하다”라고 칭찬했다.

유승우 역시 “요즘 한국어 발음을 영어처럼 하는 것도 하나의 트렌드”라며 “요즘 시대에 대성할 만한 트렌디한 보컬”이라고 덧붙였다.

그를 증명하듯 ‘서커스걸’은 개인기로 빅뱅 지드래곤과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성대모사를 선보여, 독특한 발음과 음색을 자랑했다.

반면 경쟁자 ‘김탁구’는 ‘박하사탕’을 선공해 강렬한 록 무대를 선사했다. ‘김탁구’의 파워풀한 무대 매너와 가창력에 관객들과 패널들 모두 무대를 있는 그대로 즐겼다.

대결 결과 ‘김탁구’가 3라운드에 진출케 됐다. 아깝게 패배한 ‘서커스걸’은 블랙핑크의 로제였다. 서은광은 “블랙핑크 로제일 줄 알았다”면서 “개인기를 하는데 너무 귀엽더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