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진달래 3R 진출… 한약도령 온주완 “원래 꿈 무용수”

 

'복면가왕' 온주완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온주완 / 사진제공=MBC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2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쓴맛을 보여주마 한약도령’과 ‘2017 미스코리아 진달래’의 2라운드 솔로곡 대결이 펼쳐졌다.

먼저 ‘한약도령’은 버즈의 ‘남자를 몰라’를 선곡, 절절한 라이브로 관객들과 패널들을 사로잡았다. 시원시원한 고음과 몰입력을 높이는 감정 표현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진 무대에서 ‘진달래’는 휘성의 ‘위드미(With Me)’를 자신만의 개성으로 재해석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몽한적인 보이스와 자유자재 애드리브가 패널들을 기립하게 만들 정도였다.

대결 결과 승리는 진달래에게 돌아갔다. 아쉽게 탈락한 ‘한약도령’은 복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냈다. 그는 다름 아닌 배우 온주완.

다양한 개인기와 춤 솜씨로 패널 모두 아이돌일 거라 짐작했던 ‘한약도령’이 온주완이라 밝혀지자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온주완은 배우는 물론 뮤지컬, 예능까지 팔색조 매력을 뽐내고 있다.

그는 “노래를 좋아하는데 노래만 들고 나온 무대는 처음”이라면서 “연기와 같이 하는 것은 부담이 덜 되는데 노래만 하는 건 처음이라 가면의 힘을 빌렸다”며 자신의 오랜 꿈이 무용수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