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 젤로 “생애 첫 보컬곡, 떨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B.A.P 젤로 / 사진제공=TS엔터테인먼트

B.A.P 젤로 / 사진제공=TS엔터테인먼트

그룹 비에이비(B.A.P) 젤로가 데뷔 후 처음으로 보컬곡을 선사했다.

젤로는 26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진행된 월드 투어 ‘파티 베이비!(PARTY BABY!)-서울’에서 솔로 무대를 펼쳤다.

그는 “처음으로 시도하는 보컬 곡이라 떨린다”고 운을 뗀 뒤 ‘샤인(Shine)’을 열창했다. ‘샤인’은 어쿠스틱 발라드 장르의 곡.

앞서 젤로는 “이 노래의 주제는 ‘썸'”이라며 “잘 들어달라는 의미에서 꽃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감미로운 음색으로 곡을 소화하며 또 다른 매력을 발산,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B.A.P는 지난 24일부터 총 3일 동안 이어진 이번 콘서트에서 인기곡은 물론 최초로 공개하는 솔로 무대까지 다채롭게 구성했다. B.A.P는 본격적인 ‘2017 월드 투어’에 돌입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