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첫 회부터 쏟아진다… 박경수표 촌철살인 대사향연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귓속말' 이상윤, 김갑수 / 사진제공=SBS

‘귓속말’ 이상윤, 김갑수 / 사진제공=SBS

‘귓속말’이 첫 회부터 촌철살인 대사들을 쏟아낸다.

27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은 매 작품 거침없는 필력과 묵직한 메시지를 선사해온 박경수 작가, 치밀하고 감각적인 연출의 이명우 감독이 ‘펀치’에 이어 두 번째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부패 법조인들의 비릿한 속살을 파헤치는 것은 물론, 그들에게 맞서는 두 남녀의 사랑을 인상 깊게 펼쳐낼 예정이다.

‘귓속말’에 대한 기대포인트 중 하나로는 극본을 맡은 박경수 작가가 있다. ‘펀치’, ‘황금의 제국’, ‘추적자 THE CHASER’ 등을 통해 입증된 박경수 작가의 명대사는 매번 안방극장을 강타했다.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문장 구사력, 묵직하면서도 유머러스한 비유법 등 대사 하나하나가 시청자들의 뇌리와 가슴을 흔들었다.

이러한 박경수표 명대사들은 ‘귓속말’에서도 이어질 예정. 이와 관련 ‘귓속말’ 제작진은 26일 이상윤과 김갑수의 팽팽한 심리전을 예고하며, 박경수표 촌철살인 대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 속 이상윤과 김갑수 사이에는 날카로운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느긋한 태도, 여유로운 미소를 짓고 있는 김갑수와 달리, 이상윤은 바짝 날이 선 모습이다. 한껏 일그러진 얼굴, 자신의 감정을 숨기지 않고 드러내는 분노 가득한 눈빛 등이 시선을 강탈한다.

뿐만 아니라 라이터 하나만으로도 화면을 집중시키는 두 남자의 모습 역시 눈길을 끈다. 격렬한 동작이 아니어도 시선을 집중시키는 김갑수의 내공은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만든다. 작은 동작, 표정만으로도 팽팽한 긴장감을 담아내는 두 남자. 이들이 나눈 대화는 무엇일지, 그 속에서 박경수 작가는 어떤 촌철살인의 대사를 써냈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장면은 극중 신념의 판사 이동준(이상윤)이 법률회사 ‘태백’의 대표 최일환(김갑수)에게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는 모습을 담고 있다. 최일환의 제안은 재임용 탈락 위기를 맞은 이동준을 ‘신념과 인생’ 사이의 갈림길에 서게 만들 전망. 권력의 늪에 빠진 이동준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귓속말’ 제작진은 “박경수 작가 특유의 대사들이 첫 회부터 쏟아진다. 이상윤과 김갑수의 신경전 속에서 나오는 뼈있는 대사들, 상황을 절묘하게 표현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힘있게 그려지며 시청자를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첫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국내 최대 로펌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3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