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오늘(26일) 윤현민 첫 등장.. 강렬 존재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터널' 윤현민 / 사진제공=OCN

‘터널’ 윤현민 / 사진제공=OCN

‘터널’을 이끌 또 한명의 주인공, 윤현민이 첫 등장한다.

OCN 토일 오리지널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가 지난 25일 첫방송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윤현민이 오늘(26일) 방송되는 2화부터 본격적인 전개의 핵심인물로 등장을 예고했다.

윤현민은 ‘시크 카리스마’ 엘리트 형사 김선재 역으로 매사 까칠한 태도와 쿨하다 못해 차갑고 냉철한 면모로 극에 긴장감과 무게감을 더할 예정. 과거에서 현재로 배경이 전환된 시점에서 최진혁과의 임팩트있는 첫만남을 그릴 전망이다.

윤현민은 기존의 형사 역할과는 차별화 된 선재를 표현하기 위해 대본연구와 연습을 거듭하며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집중과 애착을 보였다는 전언. 전에 볼 수 없던 강력계 형사의 세련미 넘치는 ‘수트자태’ 또한 ‘요즘형사’ 선재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포인트.

무엇보다 데뷔 후 처음 형사 역할에 도전, 그 어느 작품보다 강렬하고 짙은 사연을 지닌 만큼 배우 윤현민이 보여줄 연기변신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최진혁과의 티격태격 브로맨스부터 호기심을 끄는 극중 선재의 사연과 스릴, 재미, 휴머니즘, 그리고 멜로까지 ‘터널’의 모든 요소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윤현민의 존재감이 기대 이상으로 펼쳐질 것. 한 순간도 시선을 뗄 수 없는 흡인력 있는 연기로 더욱 쫄깃해진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니 첫 화에 이어 오늘 2화 역시 본방사수 부탁드린다”며 당부를 전했다.

‘터널’은 이날 오후 10시에 2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