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백종호, 은행원→프로레슬러 만든 ‘김일의 2억’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서프라이즈' 캡처 / 사진제공=MBC

‘서프라이즈’ 캡처 / 사진제공=MBC

‘서프라이즈’ 은행원에서 프로레슬러가 된 백종호의 사연이 공개됐다.

26일 오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백종호를 프로레슬러로 만든 김일의 ‘결정적 순간’이 전파를 탔다.

은행 신입 직원으로 입사해 도통 실적을 내지 못하던 백종호는 TV를 통해 고향선배 김일이 2억 원을 은행해 예치했다는 뉴스를 보게 됐다. 이를 지켜보던 직장 선배는 백종호에게 “고향 선배이니 우리 은행에 2억 원을 예치해달라고 부탁해봐라”고 조언했다.

결국 백종호는 김일을 찾아가 부탁했지만 거절당했다. 그러던 중 김일이 6개월 간 일본에 머물게 됐다. 그 사이 동안 더는 부탁할 수 없게 된 백종호는 좌절했다.

그러나 6개월 뒤, 김일이 백종호가 일하고 있는 은행을 찾아 “2억 원을 예치하려고 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백종호의 숨은 노력 덕분이었다. 그는 김일이 자리를 비운 새 그의 체육관에서 프로레슬링을 시작했다. 일본에서 돌아온 김일은 백종호가 자신의 마음을 얻기 위해 힘든 훈련을 버텼다는 이야기를 듣고 감동받아 2억 원 예치를 결정한 것.

백종호는 김일 덕분에 실적을 내 회사에서 신임받았다. 그러나 한 번 시작한 프로레슬링의 매력에 빠져 “정식 선수가 되고싶다”는 뜻을 밝혔고, 프로레슬러로 활동했다. 백종호는 낮에는 은행원, 밤에는 프로레슬러의 생활을 계속하며 111전 56승 55패를 기록했다.

백종호는 현재까지 프로레슬링 관장으로 일하며 프로레슬링 부활에 힘을 쏟고 있다. 백종호의 이야기는 과거 영화 ‘반칙왕’으로 각색돼 관객들을 만난 바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