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결혼했어요’ 최민용♥장도연, 운명이란 이런걸까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우리 결혼했어요’ 최민용-장도연이 국화도를 사랑으로 물들였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기획 최원석 / 연출 허항, 김선영)에서는 ‘최장 커플’ 최민용-장도연의 자급자족 낭만 생활, ‘국슬 커플’ 이국주가 슬리피와 함께 시아버지와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 ‘직진 커플’ 공명-정혜성의 태권도장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먼저, 이날 방송에서는 ‘최장 커플’ 최민용-장도연이 소소함 속에서도 로맨틱한 낭만을 만들어가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첫날밤, 장도연은 “기분이 좋을 땐 어떤 모습이에요?”라는 말에 최민용은 “지금이요. 더할 나위 없이 기분 좋아요”라고 말해 장도연을 웃게 만든 것. 또 이들은 서로에게 선물을 줄 때도 취향이 완벽하게 통한 모습을 보여줘 천생연분임을 증명시켰다. 장도연은 디퓨저를, 최민용은 직접 만든 향초를 준비했고 자신이 좋아하는 향이 상대방도 좋아하는 향임을 알고 기뻐한 것. 여기에 최민용은 자신이 쓴 것과 똑 같은 선글라스까지 선물했고, 이에 장도연은 “아름답다”라며 매우 만족한 모습이었다.

최민용-장도연의 낭만 지수는 신혼 첫날밤을 지내고 난 뒤, 이튿날 아침에 더욱 빛났다. 최민용은 장도연이 밥을 하는 사이, LP 턴테이블에 LP 판을 올려 아름다운 선율을 만들어냈고 장도연이 만든 조금은 엉성한 밥에도 “맛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리고 자신이 가져온 핸드드립 도구들을 이용, 아내와 ‘모닝 커피’ 타임을 만들며 나른하고 따뜻한 아침을 가져다 줬다. 여기에서도 두 사람의 취향은 완벽히 통했다. 장도연은 커피를 내리는 최민용의 옆에서 행복한 모습이었고, 등을 맞댄 채 국화도의 공기를 느끼는 두 사람은 마치 CF를 보는 듯 아름다웠기 때문. 이들은 국화도에 사랑을 채워 넣으며 꿀과즙을 만들어냈다.

최민용-장도연에게 로맨스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이들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역동적’ 즐거움을 선사한 것. ‘모닝 낭만’을 즐긴 두 사람은 자급자족 점심을 위해 갯벌에 최적화된 작업복으로 갈아 입었고 커플 선글라스까지 쓴 채 갯벌행 웨딩카에 탑승했다. 두 사람은 오로지 점심을 먹겠다는 일념 하에 개불에 집중한 것.

인스턴트 식품을 먹지 말자며 자신이 무엇이라도 잡겠다던 최민용은 더욱 이 일에 몰두했고, 선글라스 사이로 매서운 눈빛을 보내며 남자다움을 제대로 보여줘 시선을 모았다. 최민용은 개불이 있음을 확신하고 무섭게 삽질을 하기 시작했고 촉이 제대로 맞아 떨어진 듯 개불을 획득하며 승리의 미소를 지은 것. 그리고 이를 장도연에게 보여주며 흡족해했다. 장도연은 개불을 보고 기쁨의 소리를 질렀고, 계속되는 최민용의 삽질 파워에 깜짝 놀란 모습이었다. 하지만 즐거움도 잠시, 최민용은 1마리를 잡은 뒤 계속 실패해 낙담한 것. 그러나 결국 어촌계장님의 도움을 받아 ‘최장 커플’은 개불 4마리를 획득할 수 있었고, 점심으로 개불을 먹으며 자급자족의 보람을 느끼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최민용-장도연은 개불을 먹으면서도 점점 통함을 느낄 수 있었다. 최민용은 “이 맛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나. 뭍사람들한테..”라고 말했고 이에 장도연은 “뭍이라는 말 잘 안 써요”라고 한 것. 최민용은 “그래서 나한테 옛날 사람이라고 하는 구나”라며 깨달음을 얻었지만 상을 치우는 장도연에게 “상 물리는 거에요?”라고 또 다시 연륜이 묻어나는 언어를 썼고 이에 장도연은 “상 물린다는 말은 뭐에요?”라고 물으면서도 “엉덩이 안보이게 치울게요”라고 센스 있게 말해 최민용을 크게 웃게 만들었다. 그렇게 국화도에는 달콤한 웃음 바람이 불었다.

이 밖에도 이국주와 슬리피 아버지의 첫 만남, ‘직진 커플’ 공명-정혜성의 태권도장 데이트 현장이 공개됐다.

슬리피-이국주는 슬리피의 아버지가 있는 드럼 스튜디오로 찾아가 역사적인 첫 만남을 했다. 이국주는 시아버지에게 드럼 스틱을 선물했고, 슬리피의 아버지는 며느리의 깜짝 선물에 “센스 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은 것. 즉석에서 이국주가 내레이션에 참여한 슬리피의 노래 ‘내가 뭘 잘못했는데’ 연주가 이루어졌고, 슬리피-이국주는 드럼 선율에 목소리를 얹는 등 척척 맞는 호흡으로 절로 미소를 유발하게 했다. 그렇게 이국주는 점점 더 시아버지에게 다가가고 있었다.

이국주는 시아버지를 모시고 미리 예약해둔 한정식 레스토랑으로 향했다. 고기를 좋아한다는 시아버지를 위한 것이었다. 이국주는 시아버지에게 애교를 섞어 살뜰히 대했고, 시아버지는 이국주에게 무한한 고마움을 표하며 연신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에 이국주 역시 크게 감동, 더욱 살갑게 대한 것. 이국주는 시아버지에게 직접 재어 온 소갈비를 선물했고 슬리피의 아버지는 ‘국슬 커플’의 사진이 들어간 커플 머그잔과 수제 도장, 직접 캘리그래피로 글을 써 넣은 전등을 선물해 감동을 줬다.

공명은 볼링의 ‘꽈당 굴욕’을 만회하기 위해 멋짐을 장착해 시선을 모았다. 정혜성과 함께 자신이 다니던 태권도장을 찾은 공명은 그 어느 때보다 남자다움을 폭발시키며 카리스마를 분출한 것. 정혜성은 공명의 새로움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눈이 커지며 또 한 번 반한 모습이었다. 완벽한 발차기로 송판을 산산조각 낸 공명은 으쓱했고, 정혜성을 보며 “더 힘이 났어”라고 해 정혜성을 웃게 했다. 그리고 정혜성은 공명의 꼼꼼한 1대 1 코치 효과로 송판 3개를 모두 격파하는 결실을 맺기도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