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생애 첫 마카오 콘서트 성료 “다시 불러주세요”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재중_마카오_5천팬열광(1)

가수 김재중이 아시아 투어 마카오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공연 전날인 24일부터 팬들은 마카오 베네시안 호텔 코타이 아레나 공연장 앞에 걸린 김재중의 콘서트 포스터 현수막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촬영하며 그의 공연을 기다렸고, 25일 공연이 시작되기 전부터 기립해 ‘김재중’을 외치는 등 오랜 시간 동안 기다려 온 김재중의 공연을 보기 위한 설렘으로 가득했다.

오직 이 무대를 보기 위해 기다렸을 마카오 팬들과 마주한 김재중은 “마카오는 처음 왔는데, 생각보다 날씨가 맑진 않더라고요. 그렇지만 제 마음만은 맑았답니다”라고 첫인사를 건넸다. 이에 팬들은 떠나갈 듯한 함성으로 그를 반겼고, 무대 위에서 재킷을 갈아입는 김재중은 “이어서 보여드릴 무대는 여러분과 즐길 수 있는 곡을 준비했어요. 다 함께 일어서서 즐겨볼까요?”라며 팬들과 하나 되기 시작했다.

‘Luvholic(러브홀릭)’, ‘Kiss B(키스 비)’ 등 특유의 매력이 뚝뚝 묻어나는 에너지틱한 분위기의 무대를 연달아 선보인 김재중은 팬들을 향한 손키스로 분위기를 고조 시켰다. 이어 “여행으로 마카오에 다시 꼭 한 번 와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마카오의 재미 있는 것들에 대해 알려주세요”라고 말하자 팬들은 앞다투어 마카오에 대한 명소 등을 외치며 함께 이야기 나눴다.

김재중 콘서트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김재중 콘서트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팬들은 김재중의 무대 하나, 하나에 뜨겁게 환호했다. 무대가 끝날 때마다 “김재중”을 외치는 팬들의 함성이 이어졌고, 이에 김재중은 ‘또제사이(감사합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Love you to death(러브 유 투 데스)’, ‘Breathing(브리싱)’과 같은 감미로운 곡들로 가창력과 감성을 동시에 폭발시켰고, ‘Welcome to my wild world(웰컴 투 마이 와일드 월드)’, ‘Good Luck(굿 럭)’ 등의 빠른 템포의 곡들에서는 온 에너지를 뿜어내며 두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여기에 짧지만 진심 어림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광둥어까지. 김재중에게 빠질 수 밖에 없는 이유들로 가득찬 공연이었다.

마카오를 들썩이게 한 김재중은 공연을 마치면서 “첫 마카오 콘서, 너무 즐거웠고 특별했던 시간이었어요. 꼭 다시 또 만날 수 있길 기도합니다. 어딘가 나를 불러주는, 원하는 곳이 있다는 건 정말 행복한 것 같아요. 또다시 불러주세요. 꼭 달려올게요”라는 소감을 전하자 팬들은 연신 “김재중”, “사랑해”를 외쳤다. 이어 팬들은 마지막 앙코르 곡인 ‘지켜줄게’를 합창해 김재중을 감동시켰고, 다시 무대에 등장한 김재중은 “오늘 공연 와주신 분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또 만납시다”라며 다시 만날 날을 기약했다.

한편, 마카오 공연까지 성황리에 마친 김재중은 오는 4월 1일 대만 가오슝 아레나에서 ‘2017 KIM JAEJOONG ASIA TOUR ‘The REBIRTH of J’’ 피날레 공연을 가진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