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최진혁♥이시아 결혼… 네 번째 살인사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터널'

‘터널’

‘터널’ 최진혁과 이시아가 결혼식을 올렸다.

25일 첫 방송된 OCN ‘터널’에서는 박광호(최진혁)와 신연숙(이시아)이 선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광호는 신연숙과 처음 만난 자리에서 “손을 잡아도 되겠느냐”고 박력있게 말했다.

그러나 한 여성이 살해 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또 한 여성이 살해되면서 박광호는 바쁜 나날을 보내야 했다. 신연숙은 경찰서에 찾아와 “광호씨가 내 얼굴 보고 싶어 하는 거 같아서 왔다”고 말했다. 박광호는 신연숙이 근무하던 양장점 앞에서 랜턴을 껐다가 켜면서 그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신연숙은 “광호씨가 형사라서 선을 봤다. 나쁜 놈들 잡는 사람이니까 어쩐지 좋은 사람인 듯했다. 내 생각이 맞았다”며 “범인을 잡을 때까지 전화 기다리겠다. 데이트하자”고 밝혔다.

이어 다방 종업원 춘희가 살해를 당했다. 범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박광호와 신연숙은 결혼식을 올리고 행복한 신혼생활을 보냈다. 그러나 또 다른 여성이 살해됨으로서 분위기는 급 반전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