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유선♥최대철, 사랑 다시 싹트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우리 갑순이'

‘우리 갑순이’

최대철이 유선을 적극적으로 도왔다.

25일 방송된 SBS ‘우리 갑순이’에서는 반찬가게를 개업하는 신재순(유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신재순은 ‘재순이네 반찬가게’를 홍보하기 위해 스티커를 붙이려 다녔고, 조금식(최대철)이 그 뒤를 쫓아다녔다. 신재순은 “회사 때려쳤냐”라고 했고, 조금식은 “잘리면 재순씨가 책임지면 된다”고 말했다.

신재순은 가족들에게도 말하지 않고 반찬가게를 개업했다. 조금식은 반찬가게 일을 거들었고, 부부냐고 묻는 손님에게 “집사람 솜씨가 보통이 아니라서 하나 차리라고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