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 이준 친아빠 아니었다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이준의 고난은 계속됐다.

25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안중희(이준)가 변한수(김영철)를 찾아가 원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라이벌에게 미니시리즈 주연 자리를 빼앗긴 안중희는 변한수를 찾아갔다. 그는 “내가 당신 아들”이라며 “안수진씨 아시나. 여자가 진짜 많았나보다. 내가 그 아들이다”이라고 말했다. 변한수가 아무 말도 하지 않자 안중희는 “어떻게 계속 이런 표정을 짓고 있냐. 그래도 35년 만에 아들이라고 나타났는데 최소한 이름이라도 물어봐야 되는 거 아니냐”고 말한 뒤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변한수는 “잠깐만 얘기 좀 하자”고 붙잡았다. 그러나 안중희는 그대로 택시를 타고 떠났다. 안중희는 택시 안에서 “신파 찍냐”라고 눈물을 흘렸다. 다음날 매니저가 안중희의 집을 찾았다. 그는 와인을 먹고 쓰려졌다. 화장실에 들어간 안중희는 치질을 호소했다. 그는 아픈 몸을 이끌고 화보 촬영현장으로 향했다.

화보 촬영장에서 인턴 변미영(정소민)은 실수로 안중희가 앉을 의자를 빼버렸고 안중희는 그대로 엉덩방아를 찌어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향했다.

변한수는 머리가 복잡해졌다. 안중희 때문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은 것. 그는 “어떻게든 붙잡았어야 했는데”라고 속으로 생각했다. 실제 변한수는 안중희의 아버지가 아니었다. 변한수는 안중희 아버지 묘소에 가서 “왜 말 하지 않았느냐”면서도 “네 아들 내 아들 해도 될까?”라고 물었다.

변혜영(이유리)은 차정환(류수영)을 좋아하는 후배 작가 임현지와 갈등을 겪었다. 변혜영은 차정환의 회사 앞으로 와서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이를 본 임현지는 “모르시는 것 같은데, 선배 개편 앞두고 바쁘다. 언니랑 데이트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변혜영은 임현지를 불러냈다. 임현지는 “헤어진 연인이 다시 연인이 되는 확률은 3%로 밖에 안 된다. 언니랑 차 선배가 잘 될 확률은 3%로 안 된다”면서 앞서 차정환을 찬 적이 있는 변혜영을 “언니는 차 선배를 찬 적이 있지 않나. 초범이 재범을 일으킬 확률이 얼마나 되는지 아나”라고 물었다. 변혜영은 확률을 따지는 임현지에게 자신이 예쁘고, 똑똑한 변호사임을 강조했으나 그는 “언니가 죽었다 깨어나도 가질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다. 난 나이가 어리다”고 말하고 뒤돌아섰다.

변혜영과 차정환은 영화관 데이트를 했지만 피곤해서 곯아떨어졌다. 변혜영은 차정환의 집에 가서 잠을 자고 저녁을 먹으며 알콩달콩한 데이트를 이어갔다.

변라영(류화영)은 전 남자친구 결혼식을 가기 위해 200만원치 옷을 구매했다. 집으로 옷을 가지고 갈 수 없던 변라영은 헬스장 라커룸에 들렀고, 그곳에서 목욕을 하고 알몸으로 나온 박철수(안효섭)와 마주쳤다. 특히 김유주(이미도)는 변준영(민진웅)의 아이를 임신해 충격을 받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