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 류수영 짝사랑녀에 한방 먹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전 나이가 어려요!”

25일 방송된 KBS2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변혜영(이유리)이 차정환(류수영)을 좋아하는 후배 작가 임현지에게 한방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변혜영은 차정환의 회사 앞으로 와서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이를 본 임현지는 전화를 걸어 “모르시는 것 같은데, 선배 개편 앞두고 바쁘다. 언니랑 데이트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변혜영은 임현지를 불러냈다. 임현지는 “헤어진 연인이 다시 연인이 되는 확률은 3%로 밖에 안 된다. 언니랑 차 선배가 잘 될 확률은 3%로 안 된다”면서 “언니는 차 선배를 찬 적이 있지 않나. 초범이 재범을 일으킬 확률이 얼마나 되는지 아나”라고 물었다.

이에 변혜영은 자신이 예쁘고, 똑똑한 변호사임을 강조했으나 임현지는 “언니가 죽었다 깨어나도 가질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다. 난 나이가 어리다”고 말하고 뒤돌아섰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