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하이라이트, 새 출발 위한 단합대회 펼쳤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이라이트

하이라이트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 하이라이트가 팀워크를 다지기 위해 단합대회 겸 캠핑을 떠났다.

25일 방소송되는 ‘마리텔’에서는 신인의 자세로 새 출발한 하이라이트의 캠핑 단합대회가 그려진다. 하이라이트는 최근 비스트에서 이름을 바꾸고 두 번째 데뷔를 한 실력파 보이그룹으로 공중파 완전체 첫 출연을 ‘마리텔’로 선택해 화제를 모았다.

방송이 시작되자 하이라이트는 캠핑 장소를 선정하게 된 이유를 소개하며 평소 하이라이트의 멤버 두준이 캠핑을 자주 다님을 고백했다.

본격적으로 하이라이트는 캠핑에 필요한 유용하고 독특한 캠핑 장비를 소개했는데 간단하게 닭고기 바비큐를 만들 수 있는 장비부터 불 없이 라면을 끓이는 이색 장비들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한편 하이라이트는 아이돌 그룹이 모두 가지고 있는 특유의 인사법을 채팅창 시청자들과 함께 만들어보았는데 각종 기발한 아이디어들이 쏟아져 나왔다고. 이밖에도 하이라이트는 신곡과 안무를 공개해 현장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