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 시련은 계속된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KBS2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이준에게 닥친 또 다른 시련은?

지난주 방송된 ‘아버지가 이상해’에선 술에 취한 이준(안중희 역)이 생부로 추정되는 김영철(변한수 역)이 본인을 알아보지 못하자 “내가 당신 아들이다”라고 밝히며 엔딩을 맞았다.

뿐만 아니라 이준은 그토록 원했던 미니시리즈 주연 자리까지 라이벌 후배에게 뺏기는 등 휘몰아치는 사건들로 인해 패닉에 빠졌던 상황. 때문에 앞으로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호기심이 더해지고 있는 가운데 아수라장이 된 집에서 망연자실 앉아있는 이준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는 25일 방송의 한 장면으로 사진 속 이준은 처참하게 뜯겨져 있는 마룻바닥과 피를 연상케 하는 액체가 흥건한 바닥에 미동도 없이 누워있다. 특히 눈시울이 붉어진 채 뺨을 쥐고 있는 이준과 그를 일으켜 다독여주는 매니저의 표정이 상황의 심각성을 고스란히 전해주고 있다.

이에 뜻밖의 고난 주간을 겪고 있는 이준에게 또 새로운 고난과 위기가 닥쳐온 것인지, 혹시 생부로 지목 받은 김영철과 관련되어 있는 일은 아닌지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

‘아버지가 이상해’의 관계자는 “이번 회차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극 중 안중희의 인생에 큰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라며 “상황에 온전히 몰입한 이준의 감정 연기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방송 안중희는 자신이 캐스팅 됐다고 확신한 미니시리즈 주인공 역할이 단 한마디의 언질 없이 라이벌 배우에게 넘어갔다는 소식을 접하고 크게 절망했다. 이어 지나가는 시민의 사진 요청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별로 유명하지도 않은 것 같은데 튕긴다”는 조롱까지 들었지만 연예인이기에 참을 수밖에 없었던 그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