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윤정수 사로잡은 참가자는? “보증 서주고 싶을 정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재기의 아이콘’ 윤정수가 복면가수의 목소리에 흠뻑 빠져,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26일 방송되는 ‘일밤-복면가왕’(연출 노시용, 황철상)에서는 새 여성 가왕의 시대를 열며 왕좌에 오른 ‘장화신고 노래할고양’에 맞설 4인의 실력파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진다.

그 중 지난주와는 180도 다른 매력을 뽐내며 무대를 장악한 복면가수가 나타나 화제다. 1라운드에서는 파워풀한 보컬로 스튜디오를 점령했던 한 복면가수가 2라운드 무대에서 이별의 아픔을 담은 가슴 절절한 무대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보여준 것이다.

복면가수의 무대가 끝나자 평소 독설을 아끼지 않았던 김구라를 포함, 판정단 전원은 일제히 박수를 치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특히 이날 판정단석에 자리한 EXID 하니는 “진짜 소름이 끼칠 정도로 너무 멋있었다.”며 감탄을 금치 못하기도 했다.

‘재기의 아이콘’ 윤정수 또한 복면가수의 매력에 흠뻑 빠진 모습을 보이며 “(목소리만 갖고도) 보증을 서고 싶을 정도다”고 폭탄 발언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