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장서희, 민소희 패러디에 김순옥 작가 “기분 나빠” 폭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언니는 살아있다’

‘언니는 살아있다’ 대본 리딩 현장이 생생하게 담긴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SBS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제작진은 지난 8일 일산제작센터에서 가진 대본 리딩 현장이 담은 메이킹 영상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최영훈 PD와 김순옥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과 장서희·오윤아·김주현·다솜·이지훈·김수미·손창민·안내상·양정아·박광현·송종호·이재진·진지희 등 주요 역할을 맡은 배우들이 모두 참석한 대본 리딩 현장 분위기는 그야말로 생동감이 넘쳤다.

특히, 한때는 톱스타였으나 퇴물 배우 취급을 받는 민들레 역의 장서희는 김순옥 작가와 함께 한 ‘아내의 유혹’의 민소희 캐릭터를 떠올리는 대사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서희가 “점하나 찍었는데, 몰라본다는 게 말이 돼?”라고 대사를 하자 옆에 앉아있던 김순옥 작가는 “기분이 나쁘지 왜?”라고 화답했다. 이에 최영훈 PD가 “자기가 썼잖아”라고 거들어 순식간에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장서희가 ‘과거 ‘아내의 유혹’에서 구은재로 이름을 바꾼 후 눈 밑에 검은 점을 찍고 돌아와 복수해서 성공하는 민소희 캐릭터를 패러디하는 것 아니냐’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마지막으로 각 출연진들은 카메라를 보며 한 명 한 명씩 손하트 인사를 하는 등 생동감과 열정이 넘치는 현장 분위기를 선보여 벌써부터 기대감을 자아냈다.

한편, ‘언니는 살아있다’는 한날한시에 가장 사랑했던 사람을 잃게 된 빽 없고, 돈 없고, 세상천지 의지할 데 없는 세 언니들의 자립 갱생기로, 그녀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워맨스 드라마이다. ‘우리 갑순이’ 후속으로 오는 4월 15일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