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이기우·이이경, 캐나다에서 찍은 한 편의 영화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틀트립'

‘배틀트립’

25일 방송되는 KBS2 ‘배틀트립’에서는 ‘버킷 리스트 여행지’를 주제로 죽기 전에 꼭 방문해야 할 캐나다 여행기가 소개될 예정이다.

지난 주 씨스타 소유와 다솜의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라스베이거스의 화려한 여행기가 펼쳐져 화제를 모은 가운데, 배우 이기우가 이이경이 떠난 전혀 다른 매력의 대자연 여행기가 박빙의 승부를 예고해 기대를 모았다.

두 사람은 무려 산 세 개에 걸쳐 있는 스키장을 방문했다. 이기우는 “슬로프만 107개, 리프트만 12개가 있다. 가장 긴 코스는 8km”라며 어마무시한 스키장 규모를 소개해 판정단을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MC 김숙은 “서울시청에서 여의도KBS까지 거리가 8KM”라며 남다른 스키장 크기를 실감케 했다.

이어, 이기우와 이이경은 캐나다의 웅장한 산맥 사이로 마치 영화 007을 연상케하는 차원이 다른 스키를 선보여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이경은 “예전에 보드 타다가 팔이 부러진 뒤로 스키장에 오지 않았는데 이 곳에서는 넘어져도 아프지 않다”며 넘어져도 아프지 않을 정도로 고운 빙질을 자랑하는 천혜의 스키장 매력에 한껏 취했다.

배우계의 훈남에서 허당끼 가득한 옆집 오빠로 돌아온 팔색조 매력의 소유자인 이기우와 이이경이 떠난 캐나다 여행기는 25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