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탁재훈, 어머니들 이혼X도박 공격에 ‘진땀 뻘뻘’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방송인 탁재훈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방송인 탁재훈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미운 우리 새끼’ 방송인 탁재훈이 진땀을 뺐다.

탁재훈은 2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탁재훈이 등장하자, 어머니들은 도박 사건을 언급하며 탁재훈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탁재훈은 화제를 돌리려 김건모 母에게 “어머님이 주신 김치 잘 먹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건모 母는 “그 집 김치도 잘 얻어먹었었다”라고 돌직구를 던졌다. 이에 탁재훈이 “김건모 형이 제 결혼식 이후로 축가를 안 부른다”고 밝히자, 김건모 母는 “왜? 그 집은 잘 살잖아. 이상민”이라고 말했다. 그러더니 이내 “아 박상민이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탁재훈은 “이거 정말 찍는 거 맞냐”라고 제작진에게 질문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