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아이유, 더 애틋하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이유 '밤편지' 티저 합본 / 사진제공=페이브엔터테인먼트

아이유 ‘밤편지’ 티저 합본 / 사진제공=페이브엔터테인먼트

과연 아이유표 감성 발라드다.

아이유는 24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새 음반의 선공개곡 ‘밤편지’를 발표했다.

‘밤편지’ 속 아이유는 여전히 감미로운 음색을 지녔고, 애처롭고 애틋한 분위기는 한층 진해졌다. 특유의 서정적인 매력도 애처로운 가사와 청아한 목소리가 만나 배가됐다.

‘밤편지’는 ‘마음’ ‘나의 옛날 이야기’ 등을 통해 아이유와 호흡을 맞춘 작곡가 김제휘와 김희원이 의기투합해 멜로디를 완성했다. 노랫말은 아이유가 썼다. 덕분에 곡의 표현력은 탁월하다.

무엇보다 아련하고 섬세한 가사는 기타 선율과 잘 어우러진다. 기계음에 지친 이들에게 따뜻한 선물이 되는 곡이다.

아이유는 ‘밤편지’를 시작으로 다음달 7일 또 다른 선공개곡을 발표하는 등 약 5주간의 컴백 프로젝트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