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 하태권X박지윤, 역대급 코믹 무대 예고 ‘웃음 만발’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KBS2 '승부' 박지윤, 하태권 / 사진제공=KBS2

KBS2 ‘승부’ 박지윤, 하태권 / 사진제공=KBS2

‘승부’에서 성우 박지윤과 배드민턴 감독 하태권이 역대급 코믹 무대를 펼친다.

박지윤과 하태권은 24일 방송되는 KBS2 ‘노래싸움-승부(이하 승부)’에서 한국 전통 민요인 ‘잘했군 잘했어’ 무대를 선보인다.

제작진이 24일 공개한 스틸 속에는 박지윤과 하태권의 구성진 춤사위가 담겨 있다. 특히 하태권은 흥이 넘치는 듯 신나는 댄스를 보이고 있으며, 더불어 선글라스까지 치켜들며 ‘까꿍 춤’을 추고 있다. 그런 그의 자태가 하회탈 비주얼을 연상케 해 폭소를 자아낸다. 이에 질세라 박지윤 또한 어깨춤을 들썩이고 있어 두 사람의 무대에 기대가 더욱 높아진다.

당시 박지윤과 하태권은 역대급 코믹 무대로 ‘승부’ 현장을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잘했군 잘했어’의 가사 속 ‘영감과 마누라’로 변신해 흥겨운 신토불이 무대를 꾸몄다. 박지윤은 청초한 이미지를 내던진 춤사위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 하태권은 카리스마 넘치는 감독의 위엄을 떨친 신명나는 춤으로 현장을 폭소케 했다고 해 이목을 끈다.

박지윤과 하태권은 ‘잘했군 잘했어’의 도입부인 “영감”, “왜 불러”를 서로 번갈아 부르며 찰떡 같은 호흡을 자랑했다. 특히 두 사람은 노래 후반에 갈수록 더욱 찰진 악센트로 구성진 노랫가락을 완성시켜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더욱이 박지윤은 겨울왕국의 ‘안나 공주’ 성우의 청초한 음색으로 민요를 불러 이색적인 분위기를 연출해 반전의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역대급 코믹 무대를 선보인 박지윤과 하태권의 ‘잘했군 잘했어’ 무대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