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2차 티저 공개… 유승호가 가면을 쓴 이유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군주' 티저

사진=MBC ‘군주’ 티저

‘군주’ 유승호가 가면을 썼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이하 ‘군주’)의 2차 티저가 전격 공개됐다.

24일 네이버 TV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티저에는 유승호와 김소현 등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신비로운 분위기로 시작한 티저는 가면을 쓴 세자(유승호)의 모습이 처음 공개되어 대체 왜 가면을 써야 하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티저는 세자와 함께 가은(김소현), 이선(엘), 화군(윤소희), 대목(허준호), 우보(박철민) 등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입체적으로 담아냈다.

‘군주’는 조선 팔도의 물을 사유해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와 사랑을 그린 드라마. 정치와 멜로가 적절히 조합된 하이브리드 팩션 사극으로 유승호, 김소현, 엘, 윤소희, 허준호, 박철민 등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자체발광 오피스’ 후속으로 오는 5월 10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