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친아’ 임시완이 ‘문제적 남자’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배우 임시완 / 사진제공=NEW

배우 임시완이 ‘문제적 남자’에 출연하지 못하는 이유를 고백했다.

임시완은 24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관련 인터뷰 자리에 참석했다. 영화 이야기부터 근황까지 다채로운 이야기를 털어놨다.

앞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팀은 공대 출신인 임시완에게 여러 차례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임시완은 “출연을 안 하는 게 아니라 못 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임시완은 “내가 ‘문제적 남자’에 출연하기 위해선 전제로 깔려야 하는 조건이 있다. 내가 문제를 미리 알아야 한다. 그냥 나가면 그간 내 이미지는 한순간 수포로 돌아간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임시완은 똑똑하고 착한 이미지로 대중들에게 각인돼 왔다. 그는 “수혜를 보고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나를 만나기도 전에 나쁜 사람일 거라고 생각하는 것보단 착하게 봐주는 게 훨씬 나은 것 같다. 감사한 일이다. 실제론 그렇게까지 착하기만 한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임시완은 “주변에서 나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기 때문에 그에 보답하기 위에 나라는 사람을 이미지와 비슷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을 하기도 한다”라고 말했다.

임시완은 이번 영화 ‘원라인’에서 작업 대출 업계의 베테랑 장 과장(진구)을 만나 모든 걸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민 과장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그간 이미지를 벗고 사기꾼이라는 색다른 모습이 극의 기대 포인트로 떠오른다. 오는 29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