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45년 조용필, 새 앨범서 일렉트로니카 시도

조용필이 새 앨범에서 트렌디한 일렉트로니카 스타일의 음악을 시도한다.

 

조용필은 오는 4월 23일 10년 만의 새 앨범이자 통산 19집인 <헬로(Hello)>를 발표한다.

 

조용필의 최측근은 “조용필의 새 앨범은 최근 트렌디한 일렉트로니카 풍의 음악이 담길 것”이라며 “밴드음악을 중심에 뒀던 조용필로서는 획기적인 시도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조용필의 소속사 YPC프로덕션 측은 새 앨범의 트랙리스트와 타이틀곡을 공개해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소속사 측은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은 앨범 타이틀과 동명인 ‘헬로’로 록 사운드를 기반으로 감각적이고 청량한 사운드와 함께 중독성 넘치는 멜로디가 중심이 되는 트랙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와 함께 새 앨범에는 ‘걷고 싶다’, ‘충전이 필요해’, ‘서툰 바램’, ‘말해볼까’, ‘널 만나면’, ‘어느 날 귀로에서’, ‘설레임’, ‘그리운 것은’ 등 총 10곡이 담긴다.

조용필은 앨범 발매일인 4월 23일에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프리미어 쇼케이스 – 헬로’를 개최하고 19집 주요 수록곡을 라이브로 연주한다. 이날 쇼케이스는 실제 공연에 가까운 규모로 치러지며 포털사이트 네이버뮤직을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된다.

 

조용필의 라이브 무대가 생방송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이버뮤직을 통해 조용필 새 앨범에서 기대되는 곡에 대한 감상평을 달면 추첨을 통해 쇼케이스를 관람할 수 있다.

 

한편 조용필의 컴백을 맞아 후배들이 꾸미는 트리뷰트 무대도 마련될 예정이다. YPC 측은 “후배 가수들이 조용필에게 선물하는 특별한 트리뷰트 무대를 기획하고 있다.고 장소가 허락하는 한 가능한 많은 관객들을 초대해 쇼케이스를 열겠다”고 전했다.

 

조용필은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사흘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개최한다. 이후 대전, 의정부, 진주, 대구 공연을 상반기에 진행할 예정이다. 조용필은 현재 앨범 마무리 작업에 한창이다.

사진제공. YPC프로덕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