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속말’ 이보영X이상윤, 더욱 진해진 ‘어른 멜로’로 돌아왔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보영,이상윤이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월화 드라마 '귓속말(연출 이명우,극본 박경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보영,이상윤이 2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월화 드라마 ‘귓속말(연출 이명우,극본 박경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보영과 이상윤이 ‘내 딸 서영이’ 이후 5년 만에 재회했다. ‘귓속말’을 통해 더욱 진해진 ‘어른 멜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귓속말’(극본 박경수, 연출 이명우)의 제작발표회에는 이명우 PD를 비롯해 배우 이상윤, 이보영, 권율, 박세영이 참석했다.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한 도적, 권력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

이날 ‘귓속말’의 연출을 맡은 이명우 PD는 “적으로 만나 동지가 되고 연인이 되는 어른들의 사랑 이야기다”라며 “그 안에 우리 사회에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도 담겨 있다. 한 번쯤 생각해 볼 수 있게 만드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어 ‘내 딸 서영이’ 이후 5년 만에 이상윤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이보영은 “예전에 호흡을 맞췄을 때도 좋았고 지금도 너무 좋다”며 “이상윤 씨는 열려있는 연기자고, 서로 의견 공유가 굉장히 잘 된다. 함께 연기를 하기에 너무 좋은 파트너다”라고 칭찬했다.

이상윤 역시 “이보영 씨와 다시 호흡을 맞출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출연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며 “‘내 딸 서영이’와는 내용도 다르고, 캐릭터도 다르기 때문에 그때와는 또 다른 느낌으로 시청자분들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보영은 남편 지성이 출연해 큰 인기를 끌었던 ‘피고인’에 뒤를 이어 ‘귓속말’을 선보이는 것에 대해 “시청률 부담은 없다. 시청률을 신경 쓰기 보다는 내가 해서 만족도가 높은 작품을 선택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보영은 “남편이 앞길을 잘 닦아줘서 너무 고맙지만, 우리 드라마 자체 경쟁력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현재 스스로 흡족해하면서 촬영을 하고 있기 때문에 좋은 드라마를 선보일 수 있다는 자신감은 든다”고 ‘귓속말’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상윤은 “전작인 ‘피고인’ 덕분에 우리 드라마가 잘 될 수도 있고, 잘 안 될 수도 있는데 우리는 우리만의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며 “전작의 영향 없이 우리 작품을 봐주셨으면 하는 작은 소망이 있다”고 당부했다.

‘귓속말’은 27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