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화제작 만나자… ‘J필름 페스티벌’ 개막식 성황리 개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JFF2 홍보대사 신은수와 윤박

JFF2 홍보대사 신은수와 윤박

전국 CGV에서 일본 화제작들을 만나볼 수 있는 제2회 J필름 페스티벌 개막식이 지난 23일 열렸다.

매회 일본의 다양한 화제작들을 관객들에게 소개하는 국내 유일무이 일본 영화제, J필름 페스티벌이 지난 23일 CGV여의도에서 페스티벌 홍보대사 윤박·신은수와 함께하는 개막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다양한 행사를 비롯해 국내외 내빈과 많은 관객들의 참여로 뜨거운 호응을 얻었던 개막식 이후에는 9년 만에 부활한 불멸의 명작 시리즈의 신작 ‘데스노트: 더 뉴 월드’가 개막작으로 상영되었다.

주대한민국일본국대사관 및 영화진흥위원회의 후원으로 개최된 이번 제2회 J필름 페스티벌은 작년보다 한층 풍성한 라인업과 규모를 자랑하며 연일 매진 행렬을 잇고 있어 반응이 뜨겁다. 이러한 가운데 개최된 개막식 역시 많은 관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신지혜 아나운서의 사회로 시작된 개막식은 주대한민국일본국대사관의 공보문화원장의 “한국에서 일본 영화제가 개최 된다는 것은 굉장히 커다란 의미가 있다” 라고 축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이런 양국 간의 교류가 계속 될 수 있도록 JFF2이 더욱 더 번창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영화제를 주최한 엔케이컨텐츠의 남기호 대표도 “J필름 페스티벌이 여러분께 좋은 기억으로 남길 바라겠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상영작을 소개하는 하이라이트 영상과 개막을 축하하며 일본에서 보내 온 출연배우·감독의 응원 영상을 감상하며 이번 페스티벌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키웠다. 마지막으로 뜨거운 열기 속에 홍보대사로 활약 중인 2017년 대세배우 윤박과 신은수가 등장해 “다양한 장르의 즐거운 일본 영화들이 참 많다. 이번 J필름 페스티벌을 통해 새로운 영화들을 알아가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개막식에 이어 개막작으로는 9년 만에 돌아온 불멸의 명작 시리즈 ‘데스노트: 더 뉴 월드’가 상영되어 국내 개봉을 앞두고 먼저 만나볼 수 있었던 관객들은 뜨거운 환호를 보냈다. 더불어 영화 속 주요아이템인 ‘데스노트’와 ‘클리어파일’을 비롯해 다양한 간식과 화장품 등의 굿즈를 관객 전원에게 증정해 더욱 즐거운 시간이 되었다.

성황리에 개막식을 개최한 제2회 J필름 페스티벌은 릴레이 시네마톡부터 취향저격 굿즈까지 준비된 가운데, 지난 23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전국 CGV에서 만나볼 수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