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조여정 “재방송 시청률 높아…체감은 20% 이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조여정 / 사진제공=KBS미디어

배우 조여정 / 사진제공=KBS미디어

‘완벽한 아내’ 조여정이 윤상현에 대해 말했다.

조여정은 2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KBS2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 김정민)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극 중 조여정은 윤상현을 향한 기괴한 집착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대해 조여정은 “촬영 초반에 회상신을 찍었다. 상현 오빠가 노래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장면이었는데, 오빠가 노래를 잘해서 멋있었다. 그 장면을 계속 떠올리며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조여정은 “앞으로 은희 캐릭터만의 이상한 사랑 방식들이 그려질 거다. 어떻게 풀어질지 나도 걱정된다”라고 말하며 기대를 높였다.

조여정은 낮은 시청률에 대해선 “재방송 시청률은 높다고 하더라. 체감 시청률은 20% 이상이다. 드라마가 재미있는데 왜 시청률이 안 나오냐는 반응을 칭찬으로 듣는다”며 극정적으로 말했다.

‘완벽한 아내’는 드센 아줌마로 세파에 찌들어 살아오던 재복(고소영)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면서 잊었던 여성성을 회복하고 삶의 새로운 희망을 찾는 모습을 그린 드라마다. 현재 8회까지 방송됐으며, 9회는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