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 “내면에 있는 야수성을 끄집어냈다”

봄과 함께 찾아온 정통 멜로 드라마 한 편이 안방극장 문을 두드린다. 4월 3일 첫방송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남자가 사랑할 때>(극본 김인영, 연출 김상호)는 네 남녀의 엇갈린 인연을 통해 불안감, 소유욕, 오해, 열등감 등 사랑의 저 밑바닥에서 꿈틀거리는 인간 본연의 감정을 마주하고 있는 작품이다. 2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두 남녀 주인공 송승헌(한태상)과 신세경(서미도)은 상기된 표정으로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Q. 역할 소개를 부탁한다

태상은 불우한 어린시절을 보내 외롭고 날카롭고 독하게 살아온 남자다. 차갑고 독한 남자가 자수성가한 사업가가 되어 처음으로 사랑에 빠지면서 내면에 큰 변화를 맞는다. 겉으로는 냉정하지만 끝없이 외로워하며 혼자 남는 것을 두려워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멜로의 끝’을 보여줄 만한 캐릭터다.

 

Q. 다리부상으로 전작인 ‘마이 프린세스’ 연출에서 하차했던 김상호 PD와 다시 만났다

감독님과 다시 의기투합해 예전의 인연을 풀어보자는 얘기를 했다. 확신에 찬 연출 스타일을 구현하시는 분이라 촬영 속도도 상당히 빠른 편이다. 자신만의 포인트를 뚜렷하게 살리는 연출력이 믿음직하다는 느낌이다. 다소 말랑말랑한 멜로였던 ‘마이 프린세스’와는 달리 상대방의 상처에 대해 깊숙히 다가서는 작품이 될 것 같다.

 

Q. 실제 사랑에 대한 자신만의 원칙을 가지고 있나

나 또한 누군가를 좋아했을 땐 굉장히 정열적이었던 것 같다. 결혼에 대한 환상이 있진 않지만 누군가를 만날 때는 그 사람과 결혼할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만나곤 했으니까. 한 여자만을 위해 가정을 꾸리는 게 꿈인데 가장 힘든 부분 같기도 하다(웃음) 내면에 있는 야수성과 섬세함 등 이중적인 모습들을 캐릭터로 풀어낼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한다.

 

Q. 극중 액션 장면이 적지 않다고 들었다

촬영하다 손을 좀 베기도 했지만 큰 부상은 없다. 액션신이 많지만 아직까지 힘에 부치지는 않는다. 촬영장에서 안전장치를 해 놓은 상황이기 때문에 위험한 부분에 대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Q. 멜로드라마에 대한 부담감은 없나

그보다는 시청률에 대한 부담감이 많다. 드라마라는 속성상 대중은 시청률로 작품을 판단할 수밖에 없으니까. 슬픈 현실이지만 종영할 때 두 자리수로만 끝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신세경 “뻔해지지 않기 위해 죽을 힘을 다하고 있다”

 

Q. 그간 해 왔던 어떤 캐릭터보다도 센 인물인데

서미도는 자존심 강하고 화려하게 살고 싶은 욕망이 가득한 여자다. 원래 낭만도 있고 여유로움도 지니고 있었지만 집안이 한순간에 몰락하는 녹록지 않은 현실에 맞닥뜨리면서 갈등을 겪게 된다. 스스로를 속물이라고 생각하면서도 가난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치는 모습이 때로 안타깝게 느껴지는 인물이랄까.

 

Q. 자신의 야망을 위해 달려가다 사랑에 빠지는 인물의 내면을 표현하는 이중적인 모습을 연기하기 쉽지 않았을 것 같다.

경험해 본 적 없는 상황을 연기해야 하는 게 고민이 많다. ‘서미도라면 어떻게 했을까?’를 끊임없이 생각하면서 연기하고 있다. 색다르게 생각하고 뻔하지 않게 보여주고 싶어서 죽을 힘을 다하고 있다.

 

Q. 두 남자의 사랑을 동시에 받는 캐릭터인데 실제로는 어떤 남자가 더 매력적인가

둘다 좀 지켜봐야 알 것 같다.(웃음) 실제로는 겁이 많고 모험보다는 편안한 것을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Q. 신세경을 세상에 알린 작품인 <지붕뚫고 하이킥>을 비롯해 대부분의 작품에서 유독 불우하고 사연 있는 역할을 많이 하는 것 같다.
내가 가난해 보여서 그런가?(웃음) 아마 <하이킥>에서의 역할이 워낙 강렬하게 인식된 때문인 것 같다. 사람들 눈에 어떻게 보이느냐에 신경쓸 수밖에 없는 직업이기 때문에 그런 이미지 또한 내 숙제로 안고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처량해 보이는 이미지도 장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나만의 것으로 특화시킬 수 있으니까.

Q. 가수 출신 아이유, 수지 등 최근 안방극장에서 20대 배우들이 많이 약진하고 있는데
연기는 할수록 그저 어렵다는 생각만 든다. 내가 보여줄 수 있는 몫을 다하면서 묵묵히 최선을 다 하는 게 지금 가장 필요한 게 아닐까 싶다.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