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포유’ 문희준 “아내에게 사랑한다고 하루 50번 말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싱포유' / 사진제공=JTBC

‘싱포유’ 4MC와 김태우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사진제공=JTBC

문희준이 ‘싱포유’에서 닭살 신혼 생활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되는 JTBC ‘싱포유’ 15회에서는 홍경민, 문희준, 유재환, 초아 4MC의 사연을 담은 공감송 제작 과정이 공개된다.

미니화니(홍경민, 유재환) 팀과 주니쪼아(문희준, 초아) 팀은 각각 가수 알리와 김태우와 짝을 이뤄 대결을 준비했다. 주니쪼아 팀은 새신랑 문희준을 위한 사랑 노래를 만들기 위해 프로듀서 조커와 김태우를 만났다. 문희준은 “좋은 시기(신혼)를 노래로 만들고 싶었다”며 “막상 결혼하면 판타지가 빨리 깨진다는 주변의 이야기를 들었다. 오랫동안 신혼이고 싶은 마음을 담고 싶다”고 밝혔다.

김태우는 문희준에게 “(아내에게) 하루에 사랑한다고 몇 번 말하냐”고 물었고, 문희준은 “50번은 한다. 아침에도 20번 하고 왔다”고 애정을 과시해 모두의 부러움 섞인 질타를 받았다.

주니쪼아 팀의 공감송 무대에서는 김태우뿐만 아니라 MC 초아도 직접 듀엣으로 참여했다. 김태우는 “린, 알리, 에일리 등 여자 솔로 가수와 작업한 적은 많지만, 걸그룹과는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 본다”고 밝혀 현장에 있는 모두의 기대를 샀다.

‘사랑꾼’ 문희준의 신혼생활과 김태우-초아의 달달한 공감송 무대가 공개되는 JTBC ‘싱포유’는 오는 25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