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그대와’ 유제원 PD “결말? 난 해피엔딩이라 생각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내일 그대와'

‘내일 그대와’

tvN ‘내일 그대와(극본 허성혜, 연출 유제원)’가 이번주 종영한다.

종영까지 단 2회를 앞두고, 결론에 대한 시청자들의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연출을 맡은 유제원 감독이 스포일러를 전했다. 유제원 감독은 “드라마의 모든 작업을 마쳤다”고 이야기하며 “드라마를 보는 입장마다 다르겠지만, 나는 해피엔딩이라고 생각한다”고 결말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지난 주 방송에서 소준(이제훈)의 행방불명이 암시되고, 점점 거세지는 악행을 이어가고 있는 김용진(백현진)의 모습이 긴장감을 높였다. 이런 상황에서 서로에 대해 애틋한 사랑을 키워가고 있는 소준과 마린(신민아)의 앞날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

마린은 소준을, 소준은 마린을, 서로가 서로를 지키기 위해 애쓰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정말 오랜만에 가슴이 저릴 만큼 아픈 사랑이야기를 본다”, “운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이들이 어떻게 될 지 궁금해서 끝까지 본방 사수 하겠다” 등의 소감을 보내며 결말을 궁금해 하고 있다.

소준과 마린이 유제원 감독이 이야기 한 것처럼 ‘해피엔딩’을 맞이할 지는 이번주 금요일과 토요일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내일 그대와’는 외모, 재력, 인간미까지 갖춘 완벽 스펙의 시간 여행자 유소준과 그의 삶에 유일한 예측불허 송마린의 피해갈 수 없는 시간여행 로맨스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