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허문 <우결>, 그 안에는 한류 아이돌 있더라

MBC의 대표 예능 콘텐츠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가 본격적으로 해외진출에 나섰다. 2008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8년차가 된 장수 예능프로그램 <우결>은해외러브콜을숱하게 받은국내 예능 콘텐츠다. 2010년 터키에 포맷이 판매됐으며 지난 해 <우결 중국판>이 만들어져 중국 현지에서 방영된 바 있다. 그 훨씬 이전에는 <우결>의 존재하지도 않았던 영문명 < We Got Married >의 줄임말, < WGM >으로 해외팬들 사이에서 불리기도 했다. 이어 오는 4월에는 한중일을 비롯한 인도, 호주, 싱가포르 등 해외 21개국에서 방영을 앞두고, 국내 아이돌그룹 2PM 택연과 대만 아이돌 오영경(Emma Wu), FT아일랜드 홍기와 일본 배우 후지이 미나가 짝을 지어 촬영에 돌입했다. 총 15회를 목표로 절반 가량의 촬영을 진행한 이들 커플은 28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MBC 드림센터에서 제작발표회 자리를 마련해 MBC <우결 세계판 We Got Married>의 시작을 알렸다.

 

<우결>이 이토록 장기간 세계적으로 사랑받을 수 있는 이유에 대해 MBC 예능1국 해외콘텐츠개발팀 유호철 PD는 “외국과는 문화와 인종의 장벽이 있을 수밖에 없지만 결혼은 만국공통의 관심사이며 모두가 관심을 보이는 이벤트다. 결국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소재와 상황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우결>이 세계적으로 어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또 “<우결>이 지금에 이를 수 있었던 것은 미리 해외에 진출한 한류스타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한류 아이돌들이 큰 밑거름이 됐다”고 말했다.

 

유호철 PD는 “한국 아이돌을 먼저 캐스팅 하고 이후 상대 여성 캐스팅에 들어갔다. <우결 세계판>에 출연하게 될 한국 아이돌 캐스팅 기준은 인기절정의 아이돌일 것, 외국어 구사능력이 있을 것, 총 2가지였다. 이를 충족시키는 이가 바로 원어민 수준의 영어를 하는 2PM 택연, 막힘없이 일본어로 대화할 수 있는 홍기였다”고 밝혔다. 한류의 선봉장 역할을 하는 아이돌 스타들이 <우결> 글로벌화의 필수조건이 됐다.

로컬화는 상대 여배우를 통해 꾀했다. 유호철 PD는 “국내 콘텐츠의 해외진출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는데, 첫째는 애초에 국내 판매를 염두에 두고 제작해 해외에 판매를 하는 사례이며 두 번째는 국내에서 이미 성공한 포맷과 기술을 해외에 판매하는 방식이다. <우결 세계판>의 경우, 이 두 가지 유형의 장점을 접목시켜 우리 제작진이 우리의 포맷으로 제작하지만 현지에서 어필할 수 있는 현지 스타를 우리의 한류스타와 연결시켜 콘텐츠의 내용을 국제화시키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유 PD는 앞서 선보인 <우결 중국판>의 경우, 현재의 <우결 세계판>을 선보이기 전 성공가능성을 타진해본 테스트였다며 “반응이 좋아 결국은 지금에 이르게 됐다”고도 덧붙였다.

 

<우결 세계판>을 향한 해외 각국의 반응은 ‘합격점’이라고. 유호철 PD는 “방송 전임에도 공식 페이스북 채널을 개설한 지 열흘 만에 1만명을 넘겼고, 세계 각국의 언어로 글을 올리는 등 관심을 보여주고 있다. 나쁘지 않다고 본다. 시즌1이 성공해야 시즌2도 제작되는 것이지만, 시즌3와 시즌4까지도 우리의 타임테이블에 안에 들어있다. 지금과 같은 분위기라면 시즌제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전했다.

돌이켜보면 한류의 시작은 콘텐츠였다. 스토리텔링에 강한 한국 드라마들이 세계 각국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하면서 그 속에서 한류스타가 탄생됐다. 한류스타의 범주는 가요로까지 확대됐고, 어느새 한류의 으뜸이 된 아이돌 스타는 다시 예능 콘텐츠의 글로벌화를 돕고 있다. <우결 세계판>의 성공은 또 어떤 한류의 물꼬를 트게 될까. 국내 첫 방송은 MBC every1 4월 7일 밤 11시30분.